자, 이제 중요한 유학 서류 중 하나인 추천서입니다. 이게 또 상당히 애매한 서류입니다. 정말 중요하다고는 못하는데, 또 그렇다고 하나도 안 중요하다고도 못하는.. 아주 애매하죠. 제가 대학원 입시 서류를 검토해 본 적이 없어서 잘 모르겠습니다만, 일반적으로는 시험 점수를 아무리 죽 쒀도 빌 클린턴 같은 전직 미국 대통령의 추천서 한 장, 혹은 전화 한 통이면 왠만한 학교는 다 문이 열리는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반면, 시험 점수가 아무리 좋고, 이력서가 훌륭하다고 하더라도, 추천서에 '이 학생은 믿을 수 없다' 라는 말이 들어있으면... 글쎄요. 좀 많이 힘들어집니다.

학교마다 약간씩의 차이는 있습니다만, 통상 미국 대학원에서는 입학 서류로 추천서 3장을 요구합니다. 3 장 중에서 2장 정도는 Academic 추천서 - 즉 교수님의 추천서를 내야 합니다. 일반적인 추천서 원칙은 다음과 같습니다.

  • 지원대학 출신의 교수님에게 추천서를 받는게 유리하다
    • '팔은 안으로 굽는다' 라는 말은 미국에서도 유효합니다. 특히, 추천서를 써주시는 분이 지원학교의 입학 심사위원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면, 아주 유리합니다.
  • 자신에게 좋은 학점을 주었던 교수, 그리고 많은 과목을 들었던 교수에게 추천서를 받는게 좋다.
    • 이 부분은 추천서의 내용 때문에 그렇습니다. 많은 경우 추천서를 작성하시는 분은 "내가 이 학생을 가르친 과목은 무엇무엇이었으며, 이 학생의 성적은 어떠했다" 라는 정보를 전달하게 되어있기 때문입니다.
  • 왠만하면 직접 영어로 작성해 줄 수 있는 교수님께 부탁드려라.
    • 듣는 풍문으로는 (제가 개인적으로 확인해 본 적은 없습니다), 한국 유학생의 추천서에 대한 신뢰도는 그닥 신통치 않다고 합니다. 이유인즉은, 워낙 좋은 말만 적어주어서 그렇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좋은 말만' 적어주게 되는 큰 이유 중 하나가 바로... 교수님들이 직접 쓰지 않고, 지원학생이 써온 추천서에 사인만 하는 경우가 많아서 그렇습니다.

추천서를 부탁드리러 가기 전에 지원자가 미리 해야 할 숙제도 있습니다. 유학철이 되면, 교수님들도 이 추천서 부탁 때문에 굉장히 바빠진다고 들었습니다. 그래서, 나중이 되면 학생들 얼굴이 막 혼동되고 추천서도 잘못 전달되고.. 뭐 그런 경우가 있답니다. 그래서, 교수님께 추천서 부탁을 드리러 갈 때에는, 간단하게 자기 소개 및 학업 계획을 작성해서 가는 것이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이 추천서는 보통 교수님들이 쓰시고 봉투에 밀봉한 다음, 그 위에 서명을 하시고, 투명테이프로 봉하는 절차를 밟습니다. 쉽게 그려보면 다음과 같겠네요

추천서 작성 -> 봉투에 밀봉 -> 봉투 접합부분 (접히는 부분)에 서명 -> 투명테이프로 다시 밀봉

그리고, 추천서와 같이 내시는 대학별 추천서 양식에 보면, "Waiver" 어쩌구 하는 부분이 아마 있을겁니다. 이 Waiver는 다른게 아니라, "지원하는 학생이 추천서를 볼 권리를 타인에게 양도함" 이런 내용입니다. Yes 에 체크하시면 됩니다.

그러면, 이번에도 추천서 예시를 공개하겠습니다.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뱀다리 -  도움이 되셨나요?? 혹시 그러시다면 옆의 구글 안내글에 조금만 관심을 가져주시겠어요? 블로그 운영에 많은 도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