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도시계획협회 American Planning Association 사이트에 올라온 동영상입니다. 비록 어린 학생들 눈높이에 맞게 제작한 내용이지만 시사점이 있는 것 같아서 포스팅 합니다.

http://blogs.planning.org/kids/2012/07/27/video-why-i-picked-planning-as-my-career/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

요즘 한국에서도 많이 논의되는 '골목상권'과 유사합니다. 한국에서 '대형 할인매장' 이라고 부르는 업체들을 미국에서는 'big box retailer' 라고 합니다. 이 big box retailer들이 도시에 진출해서 소형 상점들을 밀어내는 경우가 많지요. 그동안 LA 중심부에는 이런 big box retailer들을 볼 수 없었는데, 이제 바야흐로 Walmart가 Los Angeles Downtown 심장부에 위치한 Chinatown에 문을 열 것 같습니다. 이를 둘러싼 논쟁거리를 다룬 LA Times 기사입니다. 


http://latimesblogs.latimes.com/lanow/2012/07/chinatown-walmart-la-planning-commission.html


가장 중심되는 내용은 아래 문단입니다. 

On a 5-2 vote, the Los Angeles City Planning Commission adopted a recommendation opposing the ban from the City Planning Department, which found it would not conform to city policies. The Planning Department also said the ban was not needed because there has not been a proliferation of new chain stores in the area.

시의원 2명이 제출한 대형마트 금지안을 도시계획위원회가 거부했다는 내용이군요. 


개략적인 위치를 알고 싶으신 분들은 아래 지도와 항공사진을 참조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정확한 위치는 Cesar Chavez 와 Grand Avenue 가 교차로의 북서쪽 코너입니다. A라고 표시된 곳에서 보면 약 10시에서 12시 방향이네요. 


지도 링크 -> http://goo.gl/maps/cEru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

미국 부동산 중개인 협회인 National Realtor's Association 이라는 단체에서 2011년 판 Community Preference Survey 보고서를 발간했습니다. 전미 총기 연합회 National Rifle Association 과 같은 NRA이지만, 성격은 많이 다르죠. 하여튼, 미국인들이 선호하는 주거지의 경향을 보여주는 이 보고서는 98페이지 분량입니다. 원문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http://www.realtor.org/reports/2011-community-preference-survey


혹시나 몰라서 이 포스팅에 첨부했습니다. 필요하신분들은 다운 받아서 보세요. 

smart-growth-comm-survey-results-2011.pdf

요약하면 대충 아래와 같네요. 


1. Overall, Americans’ ideal communities have a mix of houses, places to walk, and amenitieswithin an easy walk or close drive.
2. Desire for privacy is a top consideration in deciding where to live.
3. But, having a reasonable commute can temper desire for more space.
4. Community characteristics are more important than size of home.
5. Improving existing communities preferred over building new roads and developments.
6. Major differences in community preferences of various types of Americans.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

재미있게 읽은 기사입니다. 모하비 사막의 지하수를 끌어다가 남캘리포니아 인근 도시에 파는 사업을 구상하는 사업체가 있다는군요. 이 계획을 가장 싫어하는 사람들은.. 환경보호론자가 아닌 모하비 사막에서 소금을 만들거나 다른 광물을 채취하는 회사라고 하네요. 


http://www.latimes.com/news/local/la-me-cadiz-tetra-20120713,0,6037284.story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

지난번 포스팅에 이어 도시의 이미지에 대한 포스팅을 또 하게 되었네요. 이번에는 미국 유력잡지 중 하나인 The Atlantic 에 나온 내용입니다. 


http://thisbigcity.net/reinventing-cities-new-urban-language/


제가 사는 LA에 대해서는 이런 내용이 있네요. 


L.A.: adj.
1. Glitzy, glamorous, opulent
2. Dirty, dangerous, dingy
3. Weird
4. A less-European synonym for cool

Los Angeles is just as much characterised by contrasts as Berlin is, but is an entirely different beast in itself. When one thinks of L.A., two things come to mind: sprawling suburbia and ubiquitous celebrity. The metropolitan area extends across a space larger than Hong Kong, Singapore, Bahrain, and all of the Palestinian territories combined, and is mostly covered in stock suburban neighbourhoods engaged in the stereotypical suburban lifestyle. The few areas that are not completely suburban or completely urban are the playgrounds of the city’s affluent residents. All of this, of course, occurs under the setting of the heavily-romanticised but locally-despised palm trees. Saying that something has an ‘L.A. feel’ gives the place a lot of baggage: it is at once repulsive and alluring, off-putting and inviting, and ultimately a slightly more weird flavour of cool than Berlin.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

최근들어 도시의 브랜드 혹은 이미지를 위한 사업들을 많이 합니다. 서울도 '하이 서울' 라는 브랜드를 밀어붙였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이런 도시의 브랜드 메이킹 전략을 다룬 기사가 있어서 포스팅합니다. 원래는 http://www.salon.com/2012/06/30/every_city_needs_a_brand/ 에 나온 기사인데, Planetizen 에서 모아서 다시 올렸습니다. Planetizen 의 주소는 http://www.planetizen.com/node/57402 입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인상깊었던 부분은 


Chicago’s mistake was chasing a standardized formula for success, says Renn. “There’s this tremendous fear of doing anything that’s out of the ordinary. Whenever some fad gets hot, whether that be ‘creative class’ or streetcars or bicycles, everyone jumps on it. Every city says they want to be the No. 1 bicycle city in America — whether or not that would actually work for them. They’re all trying to check the boxes of what they think makes a world-class city instead of thinking of how they can add some new boxes.”

....

But too thoroughly scrubbing a city of its “current brand image” can leech a city of the quirks that make it stand out. “Keep the heritage of the brand intact” is Rule No. 1 in marketing. “Chicago has done its best to suppress this notion of the gangster city, but you go overseas and say you’re from Chicago, and people are like, ‘Oh, Chicago! Bang, bang!’” says Renn. “It’s obliterated its gangster icons.”

...

Ten billion “I HEART NY” shopping bags later, the city’s branding push continues, and in fact has become more professionalized than ever under the Bloomberg administration. “There’s been a restructuring in terms of economic development in the city under Bloomberg, making New York a commodity to be purchased and invested in by elites and corporations around the world,” says Greenberg. “There’s this idea that you have to burnish the city as a product, like Nike branding the Nike lifestyle. They’re targeting very specific tourists, corporations and investors.” Bloomberg’s foot soldiers maintain 18 international offices where, in the city’s own words, “the team manages the New York City message to consumer and trade media as well as key stakeholders and government officials.” Even the official NYC logo that’s now used by every city agency is meant to “map the city’s identity onto all operations, similar to how the private sector talks about ‘brand architecture,’” says Greenberg.


같은 부분이네요. 컨설턴트들의 획일적인 사고에 묶이지 말고 자신의 도시의 역사성부터 진지하게 고민하고 그에 맞추어서 브랜드를 형성해야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그 찬란한 뉴욕조차도 어려움이 많았다고 하니, 다른 도시들은 말 할 나위도 없겠죠.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

Pennsylvania 의 Bethlehem 에 재미있는 프로젝트가 있습니다. 이 곳은 예전에 문을 닫은 공장이 있는 곳인데, 그 동안 이 공장의 활용방안을 놓고 많은 고민이 있었답니다. 그런데, 이 공장을 디자인 요소로 이용, 새롭게 공원으로 탈바꿈했다는군요. 


http://archpaper.com/news/articles.asp?id=6073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

LA시내에는 Echo Park 이라는 동네가 있습니다. 예술에 관계된 사람들이 많이 거주하는 곳으로 유명한 곳입니다. LA Dodgers의 홈구장인 Dodger Stadium 과 LA Downtown 바로 북쪽에 있고, 산비탈에 위치해서 다른 LA의 주거지역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를 풍깁니다. 



이곳에 지난 3월 새로운 보행자 중심 거리가 등장했습니다. 먼저 이 내용을 보도한 LA Times 기사를 소개합니다. 


http://articles.latimes.com/2012/mar/11/local/la-me-silver-lake-space-20120311


기사 내용은 다음과 같습니다. 


It is the latest effort to morph city street space into pedestrian- and bike-only zones.

....

Officials said the temporary park in Silver Lake — bordered by Edgecliffe Drive, Maltman Avenue and Sunset Boulevard — cost $25,000, a mere fraction of permanent park efforts.

......

the conversion is not necessarily permanent — Sunset Triangle Plaza is a pilot project and will come up for renewal in a year — officials said residents will face fewer development requirements and regulations.

"The city's not telling you to do these," Roschen said. "The city's offering that if you want one, you can find a way to do it. But it takes your money ... [and] you have to also be willing to sign a maintenance contract and a liability contract." Roschen said those each generally cost a few thousand dollars.

"Rather than waiting 10 or 20 years to get a park, you can have one in a matter of months," he said.

오랜 시간이 걸리는 공원 신축 대신에, 이런 식의 conversion 공사기법이 조금 더 자주 사용될 것 같군요. 사진 몇 장 을 소개합니다. 새롭게 변한 모습을 직접 확인하실 수 있겠네요. 


먼저, 공사 전의 모습을 담은 Google map 입니다. 




개념도입니다. 출처는 http://www.livingstreetsla.org/march-4-opening-of-sunset-triangle-plaza/ 입니다.




공사가 끝난 후의 모습은 

http://www.livingstreetsla.org/new-sunset-triangle-plaza-video/ 이나 


http://seattleflyerguy.blogspot.com/2012/04/walking-in-la-eating-in-echo-park-and.html, 아니면 


http://la.curbed.com/archives/2012/03/check_out_sunset_triangle_plaza_las_first_pedestrian_plaza_1.php#4f550c8485216d074c1141f4 에서 확인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