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LA Times 기사에 뉴욕 맨하탄에 관한 기사가 나왔습니다. 원문은 http://articles.latimes.com/2010/sep/08/nation/la-na-hometown-ny-20100909 에 있네요. 

서론은 최근 뉴욕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모스크 건립에 관하여 이야기 하면서 시작했습니다만, 조금 지나가면서 맨하탄에 위치한 고층건물의 Skyline, 조망권, 높이규제 및 건물간 거리 규제에 관한 이야기를 소개하고 있습니다. 

첫페이지 중간쯤에 

Real estate rivalries and not-in-my-backyard disputes certainly play out at a whole other level in the most densely populated city in America. Developers of a stylish tower atop Museum of Modern Art galleries were forced to hack off 200 feet in part because it sapped sunlight from the area. It's all about that quintessentially New York concern: location, location, location.

So what is too close on Manhattan, an island 14 miles long and two miles at its widest? Four blocks? Six blocks? A mile? Maybe Queens?

"Unlike in Los Angeles or any other city in America, two blocks can be a long way in New York," says Kenneth T. Jackson, editor in chief of the "Encyclopedia of New York City." Neighborhoods transform block to block and from year to year, he says, offering the example of the areas north and south of East 96th Street on the Upper East Side: South at Park Avenue is pricey Carnegie Hill with its gazillion-dollar co-ops and boutiques; to the north, commuter trains rattle out of a tunnel onto elevated tracks past the tenements and bodegas of East Harlem.

라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어느 정도가 (건물사이의) 적절한 거리인가?' 라는 우문 (愚問) 에 "동네에 따라 다르다" 라는 현답 (賢答) 을 내어 놓습니다.

맞습니다. 어느 한가지 원칙에 얽매이기보다는, 유연한 사고방식으로 각 도시의 현실에 맞추는게 올바른 도시계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시의 현실에 부합하지 않는다면, 케빈 린치의 법칙이라도 버릴 수 있어야 하겠지요. 그렇지 않으면 괴물같은 도시, 공룡같은 도시, 생각만 넘치고 사람은 억눌리는 도시가 나올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