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겨울에 몇 분 SOP 작성을 도와드렸습니다. 그 후 제가 했던 생각을 몇 가지 정리해보자면...

1. 제출해야 하는 서류를 정확히 파악하라

보통 처음 보내주시는 분들의 SOP를 보면 굉장히 광범위한 내용을 다루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보자면, 어릴때부터 지내온 가정환경에 관한 언급에 꽤 많은 부분을 할애하시더군요. 그런데, UC 계열을 비롯한 학교들 몇 군데에서는 이런 가정환경을 입학사정에 반영하기 위해서 Personal History Statement (PHS) 라는 것을 제출하게 되어있습니다. SOP에도 가정환경이나 성장배경을 언급한다면, PHS와 겹칠 수 밖에 없고, 바로 SOP에 학업계획이나 자신의 강점을 좀 더 강하게 어필할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낭비하게 됩니다. 

무턱대고 SOP나 PHS 작성을 시작하시기 전에, 미리 제출해야할 서류의 성격을 정확히 파악하고, 어떤 내용을 어떤 서류에 작성할 것인지 미리 계획을 세워놓으실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예를 들어 PHS에는 성장배경을 위주로, SOP에서는 직장경력이나 학술지 publication 에 관련된 경험 위주로, 그리고 추천서 (Reference)에서는 개인의 성품을 위주로 작성한다는 식으로 접근하시면 어떨까 싶습니다. 

2.  SOP 작성 - 선택과 집중

SOP에 많은 내용을 담고 싶으신 마음은 충분히 이해합니다만, 여기에서도 선택과 집중이 필요합니다. 보통 A4 2장 분량인 SOP 에는 그렇게 많은 내용을 담을 수 없기 때문에, 많은 내용을 담으시려고 하면 그 내용은 빈약해 질 수 밖에 없습니다. 물론 본인의 선택이겠지만, 제 생각에는 이렇게 빈약한 내용을 제출하시는 것 보다는, 차라리 그동안의 경험중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경험 한두개에 집중하시는 편이 좋을 것 같습니다. 작성하시기 전에, 자신의 인생을 검토하시고, 그 중에서 현재의 본인을 형성하는데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경험을 미리 써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하버드 법대 합격자 SOP를 모아놓은 책에도 강렬한 경험 한 두가지에 집중해서 제출한 내용을 자주 접하실 수 있습니다. 시간이 나시면 한번쯤 참고삼아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3. 적극적인 단어선택

영어 문서 작성에 관한 이야기입니다만, 한국어로 작성하실 경우에도 단어를 조금더 주체적이고 능동적으로 쓰시기를 추천합니다. 예를 들어서 보통 이런 내용을 쓰신다면.. 

"이런 어려운 상황에 처하게 되었지만, 팀원들의 적극적인 도움과 발상의 전환으로 그 어려움을 넘길 수 있었다" 라고 쓰시기보다는

"나는 이런 어려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하여, 보다 적극적으로 팀원들의 참여를 유도하였으며, 그 결과 얻어진 새로운 혁신적 사고로 난관을 타개하였다" 라고 쓰시는 것이 더 선명하고 강한 인상을 남길 수 있습니다. 

SOP와 입학서류에 관한 생각을 조금 두서없이 써 보았습니다. 혹시 SOP작성이나 교정에 도움이 필요하신 분들은 sppdtranslate@gmail.com  로 연락주세요. 유료로 도와드리기는 하지만, 그만큼 신경써서 도와드립니다.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