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ual Degree... 들어는 보셨습니까? "2중 국적" 을 Dual Citizenship 이라고 하니까 '2중 학위" 라고 해야 하나요? 아니면 복수전공이라고 해야 하나요. 뭐 하여튼, 두개 이상의 전공 혹은 학위를 향해 열심히 용맹정진하는 용감한 사람들을 일컫는 말입니다. 보통 학교마다 이 Dual Degree 의 내용이 조금씩 다른데요, 일단 제가 졸업한 USC 의 도시계획 관계된 Dual Degree 들을 보겠습니다. 


여러개가 있습니다만, 보통 도시계획 하면서 복수전공 한다고 하면 아래의 학위를 많이 하더군요.  

Master of Architecture (M. Arch)
Master of Business Admin. (MBA)
Master of Landscape Architecture (조경)
Ma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행정학)
Master of Public Policy (공공정책)

뭐 이런 식입니다. 그러면.. 그 이름도 찬란한 하버드는 어떨까요? 여기서는 Dual Degree 라고 안 하고, Joint degree 라고 하네요. 

http://www.gsd.harvard.edu/academic/upd/ 에 설명이 나와있기는 합니다만, USC 만큼 자세하게 나와있지는 않네요. 그래도, 설명에는 법대(하버드 법대!!)를 비롯한 다른 여러 학과와 교류가 있는 것으로 나오네요. 특이한 것은, 하버드는 Urban Design 학위가 따로 있기 때문에, Urban Planning + Urban Design 을 하면 바로 복수전공이 된다는 점입니다.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만약 Urban Design 쪽을 하실거라면, 왠만하면 M. Arch 와 복수전공을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Urban Design 이라고 하는 것도 결국에 가면 건축적 접근을 할 수 밖에 없지 않나요? 제 생각에는 그렇습니다. 그런 이유로, 저 개인적으로는 건축적 배경지식이 없는 사람이 Urban Design 에 도전하는 것은 상당히 무모하다고 생각합니다. 도시공간은 맘에 안 들면 새로 시작할 수 있는 심시티가 아니니까요. 

건축이나 조경 말고, 도시계획에 관계된 다른 복수전공으로는 부동산개발 (Real Estate Development) 도 상당히 많이 합니다. 미국 같은 경우에는, 아무래도 전공 특성상 Planning 쪽에는 미래의 '관료'들이 득시글 거리는 반면, 부동산 쪽에는 기업가정신으로 투철하게 무장된 사람들이 득시글거립니다. 그러다보니, 중간에서 다리같은 역할을 하는 사람들이 나오기 마련이지요. 이 특성이 그대로 반영된 복수전공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미국의 도시계획 인허가 과정은 거의 상상을 초월하게 복잡합니다. 건설기술로는 세계 최고를 다투는 한국 건설사들이 미국 시장에서 줄줄이 나가떨어지는 중요한 이유중의 하나도, 이 인허가 과정을 잘 모르기 때문입니다. 이를테면, 대형 주거단지 (라고 해봤자 한국 기준으로는 왠만한 중간규모 아파트단지 입니다) 의 도시계획 인허가 과정은 거의 짧으면 10년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그래서, 개발업자들도 도시계획을 아는 사람들을 선호하기 마련입니다. 그런 niche를 찾는 사람들에게 이런 복수전공은 거의 금상첨화이지요. 제가 알기로는 한국에도 이 분야에 관심을 가진 분들이 많은 걸로 알고 있습니다. 전망도 밝은 편이구요. 

학비는, 일반적으로 학위 두개를 따로 취득하는 것 보다는 약 30% 정도 덜 들어간다고 보시면 됩니다. 예를 들어, USC의 Planning과 Real Estate Development를 같이 하시는 경우를 보실까요??

개별과정으로 등록하실 경우, 졸업 학점은 Planning 이 48학점, Real Estate Development 가 44학점입니다. 합치면 92학점이네요. 그러면 Dual Degree는 어떻게 되나요..?? http://www.usc.edu/schools/sppd/programs/masters/dual/mpl_mred.html 를 보시면, 72학점으로 나와있습니다. 약 20학점은 적게 들으면서 학위 두개를 취득하실 수 있다는 말이지요. 말이 쉬워 20학점이지, 대략 1학점에 1,100 달러씩 하는 유학생 학비를 생각해보면, 20학점은 대략 22,000 달러 - 한화로는 2천 5백만원 정도 되는 거금입니다. 

자, 그럼 구미가 당기시나요?  그럼 어떻게 해야 이 dual degree 에 들어갈 수 있을까요? 방법은 단 하나 있습니다. 그리고 간단합니다. 두 과정에 모두 합격하시면 됩니다. 

만일 제가 Master of Planning 과 Master of Real Estate Development 의 Dual Degree 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하면, 원서 패키지 두 개를 따로 준비해야 합니다 - 하나는 Planning 용, 하나는 부동산 개발용. 이렇게 준비하셔서 두개가 다 합격되면, 그때 Dual Degree 에 관련된 행정절차를 밟으시면 됩니다. 만일 하나만 붙고 하나만 떨어진다면, 그 다음에는 Dual Degree 를 하실 수 있는 확률이 극히 낮아집니다. 그리고, 일단 학위 과정을 하나를 시작하시면, 나중에 Dual Degree 로 바꾸실 수 있는 확률은 극히 낮습니다. 

예를 들어, 만일 제가 Planning만 붙고 Real Estate Development가 떨어진다면, 그냥 Planning 만 하셔야 합니다. 아니면 재수를 하시던가요. 일단 올해 Planning 과정을 시작하시면, Dual Degree 로 바꾸실 수 있는 확률은 거의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그리고, 중간에 만약 하나만 - Planning - 만 선택하신다고하면, 그 선택하신 과정의 졸업학점을 다 채우셔야 합니다. 여기서 예로 들고 있는 USC ,경우에는 48 학점을 다 채우셔야 한다는 말이지요. 그리고, 한번 Dual degree 에서 single degree 로 바꾸시면, 다시 dual 로 돌리실 수는 없습니다. 그러니, 신중히 생각하셔서 잘 선택하셔야 합니다.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가다가 아니가면 아니감만 못하나니'를 믿는 편입니다)

지금까지 석사과정의 Dual Degree 만 한참 설명했습니다. 박사과정은.. 이론상으로는 가능합니다. 그리고 주변에서 박사과정 두 개를 한꺼번에 하는 한인 2세 출신 수퍼우먼도 한번 본 적 있습니다. 그런데, 유학생으로 그렇게 박사과정을 Dual 로 하시는 분은 본 적이 없네요. 



뱀다리 - 도움이 되셨나요? 그렇다면, 이 글 상단의 구글에서 드리는 안내말씀에 조금만 관심을 가져주세요. 블로그 운영에 많은 도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가 사랑하는 Planetizen에서 선정한 2009년 교통계획분야 우수 대학원들 목록입니다. 역시 알파벳 순서로 나열했네요. 

Georgia Institute of Tech.
Harvard
MIT
Portland State University
Rutgers, The State University of New Jersey
Texas A&M
U. C. Berkeley
U. C. Irvine
U. C. Los Angeles
Univ. of Maryland, College Park (제 아내가 나온 학교입니다.)
Univ. of Michigan
Univ. of North Carolina, Chapel Hill
Univ. of Southern California
Univ. of Texas at Austin
Univ. of Washington



뱀다리 - 도움이 되셨나요? 그렇다면, 이 글 상단의 구글에서 드리는 안내말씀에 조금만 관심을 가져주세요. 블로그 운영에 많은 도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것도 역시.. 2007년에는 순위대로 나열했었는데, 2009년 판에는 그냥 알파벳순으로 나열하는군요. 살짝 약한 모습 보이고 있습니다. ㅋ

Columbia Univ. 
Harvard
MIT
Texas A&M
UC Berkeley
Univ. of Michigan
Univ. of North Carolina, Chapel Hill
Univ. of Pennsylvania
Univ. of Southern California
Univ. of Wisconsin, Madison

이상이 2009년 판의 목록이고, 2007년에는 Cornell 이 있었는데 2009년 판에 빠졌네요. 


뱀다리 -  도움이 되셨나요?? 혹시 그러시다면 옆의 구글 안내글에 조금만 관심을 가져주시겠어요? 블로그 운영에 많은 도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Planetizen에서 선정한 Best Urban Design 대학원입니다. 제가 가지고 있는 2007년 자료에는 랭킹을 부여했던 것으로 나와 있는데, 새로나온 2009년에는 그냥 알파벳순으로 배열했네요. 그래도 다 좋은 학교들이니.. 크게 신경쓰실 것은 없을 것 같습니다. 

Columbia University
Harvard University
MIT
Pratt
U.C. Berkeley
UCLA
Univ. of Michigan
Univ. of Pennsylvania
Univ. of Washington


뱀다리 -  도움이 되셨나요?? 혹시 그러시다면 옆의 구글 안내글에 조금만 관심을 가져주시겠어요? 블로그 운영에 많은 도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Planetizen에서 선정한 Top 25 Urban Planning School 입니다. 혹시 전체 파일을 구매하고 싶으신 분들은 


에서 구매하시면 됩니다. PDF 버젼은 미화 25달러이네요. 

2009년 순위도 뭐, 2007년 순위와 거의 대동소이합니다. 2007년 순위는 제 이전 포스팅 을 참조하시면됩니다. 그럼 따끈따끈한 2009년 순위입니다. 출처는 http://www.planetizen.com/topschools 입니다

2009 Guide - Top 10 Planning Programs
1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2
University of California, Berkeley
3
University of North Carolina, Chapel Hill
4
Rutgers, the State University of New Jersey
5
University of Illinois at Urbana-Champaign
6
Cornell University
7
Harvard University
8
University of California, Los Angeles
9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10
University of Pennsylvania
















뱀다리 -  도움이 되셨나요?? 혹시 그러시다면 옆의 구글 안내글에 조금만 관심을 가져주시겠어요? 블로그 운영에 많은 도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에는 정말 짧은, 그러나 간과하기 쉬운 부분을 써보고 싶네요.

요즘은 이메일로 간단한 질문이나, 합격 여부, 그 외의 추가사항에 대한 논의를 많이 하고는 합니다. 그.런.데.!!! 그거 아시나요? 한국에서 많이 쓰는 이메일 주소들은 일단 미국 학교들은 낯설어서 애먹는 경우들도 많습니다. 예를 들어, "왜 너희 한국학생들의 이메일 도메인은 다 hanmail.net 이냐?" 라는 식의 멍청한 질문을 합니다. 자기들 개인 이메일 주소는 다 gmail.com 이라는 사실은 까맣게 잊어버리고 말이죠.


그거야 그렇다치고, 작은 디테일 하나만 신경써주시면 좋을 것 같은게 있어서 몇 마디 끄적거려봅니다. 물론 제가 개인적으로 경험한 일이지요. 하핫. 여러분들 모두 웹 이메일 메인페이지에 "환경관리" 혹은 "옵션" 이라는 메뉴가 있는건 아시죠? 혹시 그 메뉴에 자신의 이름이 어떻게 표시되는지 확인해 보셨나요?

2002년, 제가 유학 원서를 제출하던 시절, 제 설정은 그냥 기본설정대로 제 이름 "정광필"로 나와있더군요. 문제는, 제 이메일로 받았던 담당자 컴퓨터의 마이크로소프트 이메일 아웃룩에는 한글 지원이 안 되었다는 겁니다. 그러면, 당연히 자랑스러운 한글로 표기 한 제 이름 '정광필'은 깨져서 나왔겠죠. 'ㅁㅁㅁ' 아니면 '???' 이라는 식으로요.

어떻게 알았냐구요? 당시에는 물론 몰랐죠. 한참 후에 학교에 도착해서 student advisor를 만나면서야 제 이름이 그 분 컴퓨터에는 "???" 으로 나온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고생을 좀 했다나요... 하여튼, 그래서 아 그랬냐.. 몰라서 미안했다.. 라고 하니까 이 사람 대답이

"That's okay - a lot of students from South Korea have this issue" 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자신의 입학원서 절차를 조금이라도 간단하게 하고 싶으시다면 - 지금 당장 자신이 원서에 썼던 이메일의 환경설정을 바꿔주세요. 혹시 자신의 이름이 "멋쟁이 도시계획가 광피리" 뭐 이런식으로 되어있다면 영문 이름으로 바꿔주시면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저요..?? 저는 그 다음부터 "K. P. Chung" 이라고 했었습니다. ^^


뱀다리 -  도움이 되셨나요?? 혹시 그러시다면 옆의 구글 안내글에 조금만 관심을 가져주시겠어요? 블로그 운영에 많은 도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 이제 중요한 유학 서류 중 하나인 추천서입니다. 이게 또 상당히 애매한 서류입니다. 정말 중요하다고는 못하는데, 또 그렇다고 하나도 안 중요하다고도 못하는.. 아주 애매하죠. 제가 대학원 입시 서류를 검토해 본 적이 없어서 잘 모르겠습니다만, 일반적으로는 시험 점수를 아무리 죽 쒀도 빌 클린턴 같은 전직 미국 대통령의 추천서 한 장, 혹은 전화 한 통이면 왠만한 학교는 다 문이 열리는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반면, 시험 점수가 아무리 좋고, 이력서가 훌륭하다고 하더라도, 추천서에 '이 학생은 믿을 수 없다' 라는 말이 들어있으면... 글쎄요. 좀 많이 힘들어집니다.

학교마다 약간씩의 차이는 있습니다만, 통상 미국 대학원에서는 입학 서류로 추천서 3장을 요구합니다. 3 장 중에서 2장 정도는 Academic 추천서 - 즉 교수님의 추천서를 내야 합니다. 일반적인 추천서 원칙은 다음과 같습니다.

  • 지원대학 출신의 교수님에게 추천서를 받는게 유리하다
    • '팔은 안으로 굽는다' 라는 말은 미국에서도 유효합니다. 특히, 추천서를 써주시는 분이 지원학교의 입학 심사위원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면, 아주 유리합니다.
  • 자신에게 좋은 학점을 주었던 교수, 그리고 많은 과목을 들었던 교수에게 추천서를 받는게 좋다.
    • 이 부분은 추천서의 내용 때문에 그렇습니다. 많은 경우 추천서를 작성하시는 분은 "내가 이 학생을 가르친 과목은 무엇무엇이었으며, 이 학생의 성적은 어떠했다" 라는 정보를 전달하게 되어있기 때문입니다.
  • 왠만하면 직접 영어로 작성해 줄 수 있는 교수님께 부탁드려라.
    • 듣는 풍문으로는 (제가 개인적으로 확인해 본 적은 없습니다), 한국 유학생의 추천서에 대한 신뢰도는 그닥 신통치 않다고 합니다. 이유인즉은, 워낙 좋은 말만 적어주어서 그렇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좋은 말만' 적어주게 되는 큰 이유 중 하나가 바로... 교수님들이 직접 쓰지 않고, 지원학생이 써온 추천서에 사인만 하는 경우가 많아서 그렇습니다.

추천서를 부탁드리러 가기 전에 지원자가 미리 해야 할 숙제도 있습니다. 유학철이 되면, 교수님들도 이 추천서 부탁 때문에 굉장히 바빠진다고 들었습니다. 그래서, 나중이 되면 학생들 얼굴이 막 혼동되고 추천서도 잘못 전달되고.. 뭐 그런 경우가 있답니다. 그래서, 교수님께 추천서 부탁을 드리러 갈 때에는, 간단하게 자기 소개 및 학업 계획을 작성해서 가는 것이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이 추천서는 보통 교수님들이 쓰시고 봉투에 밀봉한 다음, 그 위에 서명을 하시고, 투명테이프로 봉하는 절차를 밟습니다. 쉽게 그려보면 다음과 같겠네요

추천서 작성 -> 봉투에 밀봉 -> 봉투 접합부분 (접히는 부분)에 서명 -> 투명테이프로 다시 밀봉

그리고, 추천서와 같이 내시는 대학별 추천서 양식에 보면, "Waiver" 어쩌구 하는 부분이 아마 있을겁니다. 이 Waiver는 다른게 아니라, "지원하는 학생이 추천서를 볼 권리를 타인에게 양도함" 이런 내용입니다. Yes 에 체크하시면 됩니다.

그러면, 이번에도 추천서 예시를 공개하겠습니다.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뱀다리 -  도움이 되셨나요?? 혹시 그러시다면 옆의 구글 안내글에 조금만 관심을 가져주시겠어요? 블로그 운영에 많은 도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_Joy 2012.11.05 10: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안녕하세요 선배님!! 한동대학교를 졸업하고 타학교에서 석사 과정을 마친 후 올해 미국 박사 과정에 지원하는 아줌마(?) 입니다. ^^; 추천서 때문에 검색하다가 이 블로그에 들어오게 되었는데 한동대학교 선배님이셨네요. 게다가 한국에서 거주하셨던 곳도 저희 집과 굉장히 가까운 곳이었네요. 반가운 마음에 2년이나 지난 포스팅이지만 댓글 달고 갑니다. ^^ 유학 관련 글 쭉~ 읽고 갈께요. 감사합니다.

이번에도 어김없이, 제가 제출했던 이력서를 샘플로 올립니다.

뱀다리 - 도움이 되셨나요?? 혹시 그러시다면 옆의 구글 안내글에 조금만 관심을 가져주시겠어요? 블로그 운영에 많은 도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음은 제가 2002년 지원시에 작성했던 Statement of Purposes 의 이미지파일입니다. 지금 보니 조금 닭살스러운 면이 없지 않아 있네요. 

아래 포스팅 (http://uplanning.tistory.com/entry/SOP-학업이수계획서-작성요령) 에서 언급했던 내용을 기억하시죠? 

  • 분량제한: 이 경우에는 약 1,000 단어였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제 작성본은 880 단어입니다. 
  • 도시계획을 선택한 동기: 제 작성문에는 개인적인 경험과 연결했습니다. 
  • 학업이수계획: 입학 후, 어떤 과목을 집중적으로 선택할 것이며, 어떤 방향성을 가지고 학업에 정진할 것인가.. 제 경우에는 housing 쪽이라고 썼네요
  • 장래 계획: 맨 마지막 부분에 보시면, 제가 여건이 허락한다면 박사학위를 취득하여 국제기구에서 일하고 싶다.. (그래서 USC의 위상을 높이겠다) 
이런 식으로 썼습니다. 부끄러운 글에, 부끄러운 내용이 많은 졸필입니다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공개합니다. 



뱀다리 - 도움이 되셨나요?? 혹시 그러시다면 옆의 구글 안내글에 조금만 관심을 가져주시겠어요? 블로그 운영에 많은 도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HL 2010.01.05 15: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OP 진짜 길게 썼네요. 난 딱 한장만 썼었는데..

유학 원서 작성시, 많은 한국 유학생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질문이 "SOP는 어떻게 쓰나?" 입니다. 저 역시 그랬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뒤돌아서 생각해보면, 그리 길지 않은 이 계획서 한장에 얼마나 많은 시간을 쏟아부었는지 잘 기억이 안 날 정도입니다. 

어떤 분들은 이렇게 생각하실 수도 있겠네요. "토플이랑 GRE 잘 나오면 다 되는거 아닌가요?' 

물론 아닙니다. 

도시계획 분야에서(네 이 블로그는 도시계획 그리고 연관사회학에 특화한 블로그입니다) 이름난 학교일수록, 토플이나 GRE 고득점은 거의 당연하게 받아들이고, 또 많은 지원자가 상당히 높은 성적을 가지고 지원하기 마련입니다. 이런 경향은 상대적으로 선발인원소가 많은 석사과정보다 소수의 박사과정 지원시에 더 뚜렷하겠네요.  그리고 듣기로는 GPA, GRE 등의 성적이 좋아도 이 학업이수계획서가 만족스럽지 않으면 입학이 어렵다고도 합니다. 영작문 실력이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고 판단할 수도 있고, 그 학교에 왜 지원하는지 이유도 불분명할 수 있기 때문이지요. 

자.. 그럼 어떻게 쓸까요? 

"저는 서울 중산층 가정의 2남 1녀의 둘째로 태어나..." 로 시작하는 한국식 자기 소개서이면 될까요? 아닙니다. 잘 생각하세요. 이 SOP는 자기소개서가 아니라, Statement of Purpose - 내가 이 학교에 왜 지원하는가? 에 대한 서류입니다.

가장 먼저 생각해야 할 것은, 학교에서 쓰라는 대로 써야 한다는 점입니다. 가장 쉬운 예로 단어 제한이 있겠네요. 최근에는 온라인 지원서가 많아지면서, 제한 단어수를 넘기면 아예 지원도 안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경우는 제외하고... 서면으로 내는 경우에도 꼭 단어 제한을 넘기지 않는게 좋습니다. 물론, 1000 단어 제한에 1002 단어 썼다고 바로 탈락시키는 경우는 생각하기 힘듭니다만, 그래도 왠만하면 하라는 대로 하는게 좋습니다. 

가장 먼저 - 왜 도시계획을 전공으로 선택했는지를 최대한 정확히 밝혀주셔야 합니다. 당연한 말이겠죠? 왜 하고 많은 전공 중에서 그닥 돈벌이도 안 되는 도시계획을 전공으로 선택했는가.. 에 대한 답을 해 주셔야합니다. 

그리고, 반.드.시. SOP 작성 전에 지원학교 인터넷 웹사이트나 책자, 혹은 그 학교 출신의 지인들을 통해 해당 지원학교의 성향 및 교수들의 관심분야도 확인하셔야 합니다. 그러면서 이 학교가 나와 정말 잘 맞는지, 어떤 부분을 파고 들어야 할지 자신의 눈으로 확인해보시는 것이 좋습니다. 

학교에 따라서는 자신들이 질문을 주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를테면 "왜 도시계획을 선택했나?" "학교에 들어오면 무엇을 어떻게 할 예정인가?" 등의 질문이죠. 이런 경우, 반.드.시. 해당 질문에 직.접.적.으.로. 연결되는 내용만 쓰시는게 좋습니다. 개인사를 언급하는 것도 나쁘지는 않습니다만, 그 개인사가 이 질문의 주제에 반.드.시. 직.접.적.으.로. 연결되는 경우에만 쓰셔야 합니다. 

그리고, 학업생활을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한 계획이 있어야겠죠? 내가 가진 관심분야를 일단 설명하고, 나의 관심분야가 지원학교의 프로그램과 어떻게 찰떡궁합으로 엮이며, 그리고 나중에 내가 어떻게 그 학교의 위상 제고에 기여할 수 있는지를 잘 엮어서 보여주는 것이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학업을 끝마치고 난 다음의 계획입니다. 왜 도시계획을 선택했으며, 나의 학업 이수계획을 잘 설명했는데.. 마무리를 '그냥 집에 돌아가서 농사나 지으며 신선처럼 살겠습니다' 라고 하면 안 되겠죠? 공간이 허락하는 한, 짧게나마 졸업 이후의 계획에 대해서도 서술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같은 SOP로 여러 학교에 지원하는 경우 - 꼭 자신의 SOP에 다른 학교 이름을 집어넣지는 않았는지 확인해보세요. 웃기는 이야기지만, 가끔 이런 경우가 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다음에는, 제가 예전에 썼던 SOP를 예로 올려보겠습니다. 이 원칙과 잘 맞는지 한번 확인해 보실 수 있겠네요.

뱀다리 - 도움이 되셨나요?? 혹시 그러시다면 옆의 구글 안내글에 조금만 관심을 가져주시겠어요? 블로그 운영에 많은 도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