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 쓰기 전에 조금 고민했습니다. 돈 문제를 먼저 쓸까.. 아니면 학교선택에 관한 글을 먼저 쓸까.. 생각 중에, 돈 문제에 관한 글을 먼저 올리기로 하였습니다. 학교 선택시에 돈 문제도 큰 고려사항이니까요. 학교 선택에 관한 글은 바로 이 다음 유학관련 포스팅으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얼마전까지 가끔 인터넷상에 올라왔던 '.. 의 뇌구조' 라는 그림 있지요? 인터넷에서 '미국 도시계획 유학생의 뇌구조' 라는 걸 찾아봤는데 찾을수가 없네요. 제 마음대로 하나 만들어서 올려봅니다. 제 개인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만든 것입니다만... 아마 대다수의 유학 경험자들은 동의하시리라 믿습니다.


제 개인적인 추산으로는, 유학생 시절 제가했던 고민의 약 85% 정도는 돈에 관한 고민이었던 것 같습니다. 나머지 10퍼센트 정도는 영어 및 장래 고민, 그리고 나머지 5퍼센트 정도가 학과공부 고민.. 뭐 이랬던 것 같네요. 만일 결혼하시고 유학오시는 분들은 조금 더 복잡해질 수도 있겠습니다. 

하여튼, 결국 제가 하고 싶은 말은 "미국 유학에서 돈 문제는 매우 중요하다" 입니다. 그럼 이 중요한 돈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요? 제 의견을 적어보겠습니다. 참고로, 여기에 쓰는 제 의견은 철저히 도시계획유학에 관련된 내용입니다. 나머지 전공은 제가 잘 알지 못하니.. 따로 알아보시는 게 좋을 것 같네요. 

그럼, 먼저 얼마나 돈이 들어가는지부터 알아볼까요..??? 학비 비싸기로 유명한 미국 사립대학의 경우입니다. 여기서는 제가 다녔던 USC 를 예로 들겠습니다만, 대부분의 사립대학이 여기서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USC에서는 학기당 8 학점에서 14학점을 듣는 경우, 학기당 약 47,462 달러가 들어간다고 그러네요. 그 중에 25,980 달러는 학비, 나머지 비용이 생활비용입니다. 1년에 2학기인 USC 경우에는 두배로 곱하면 되겠네요. 그러면, 대략 1년에 약 10만 달러 정도, 한화로는 약 1억 천만원 정도 들어갑니다. 석사과정에 2년이 걸린다고 계산하면 학위 받을 때 까지는 생활비 약 2억 2천만원 정도가 들어가는 걸로 계산할 수 있네요. 왠만한 대도시의 사립대학은 거의 이정도 들어가신다고 보면 됩니다. 

휴... 땀나지요? 저도 이 과정을 지나봤지만, 이 금액은 정말 눈 앞이 아찔해지는 금액이네요. 제가 어떻게 저걸 지냈나.. 궁금하기도 하구요. ^^;;

많은 분들이 이미 아시다시피, 주립대학에서도 유학생들은 거주자 혜택을 받지 못합니다. University of California 학교들의 경우에는, Resident (거주자) 등록금은 1년에 9,151 달러인데 비해, 유학생을 비롯한 non-Resident (비거주자) 등록금은 31,820 달러이네요. 사립대학의 약 6-70퍼센트 정도 되겠습니다. (자료: http://collegesearch.collegeboard.com/search/CollegeDetail.jsp?collegeId=992&profileId=9) 그러면, 1년에 들어가는 비용은 약 45,000 달러 정도라고 추산합니다. 

어찌되던, 상당한 비용이 들어가는 것은 사실입니다. 누구말대로 '누구나 두세개씩 가지고 있는 강남의 아파트' 하나 처분해서 다니지 않을거라면, 허리가 휘기 마련이지요. 많은 분들이 미국에 있는 은행에서 대출을 쉽게 받으실 수 있는걸로 오해하시는 것 같은데요.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영주권 혹은 시민권이 없는 경우, 미국에 소재한 은행에서 유학 학자금 대출을 받은건 거의 하늘에서 별따기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미국에 있는 한인은행권도 사정이 크게 다르지 않은 걸로 알고 있습니다. 

자... 머리가 아파옵니다. 그럼 이 돈을 다 내고 다니느냐..?? 그렇지 않을수도 있습니다. 그럼 알아볼까요. 
  1. Dean's List 에 들어가실 수 있습니다. 입학시, 그 학생의 자질을 학생이 판단해서 장학금을 주는 경우인데요. 이 리스트에 들어가면, 2년동안 full scholarship 을 받으실 수 있고, 또 학교에서 괜찮은 Research Assistant 자리까지 마련해줍니다. 보통 RA의 Hourly Rate이 시간당 약 20달러 정도 되고, 미국에서 학생이 학교에서 일할 수 있는 법적 상한선이 1주일에 20시간이니까.. 한달에 약 1,600 달러 정도 월급 받으면서 일하는게 보장되는 겁니다. 그리고 이런 Dean's List 에 들어가면, 이력서에도 경력사항으로 넣으실 수 있습니다. 여러모로 아주 훌륭하지요. 
  2. Tuition Waiver + : 그리고 여기에 조금 안 되는 경우에는, 학교에서 일정기간동안 학비를 면제시켜주고 (Tuition Waiver), Research Assistant 자리를 마련해줍니다. 대신 기간은 학교측 마음대로입니다. Dean's List 같은 경우에는 2년을 보장해주는 경우지만, 이 경우에는 그렇지 않지요. 1년을 주는 경우도 있고, 2년 다 받는 경우도 있습니다. 제 경우에는 1년을 받았는데.. 제 아내는 2년을 다 받으면서 다녔습니다. 
  3. Scholarship: 이건 그냥 학비만 보조해주는 경우입니다. 일정기간동안 학비의 일부분을 보조해주는 방식이네요. 여기에는 RA 자리 같은건 없습니다.
  4. Part time jobs: 그냥 학교에 가서, 학교에서 일 할 수 있는 기회를 알아서 찾은 다음 하는 겁니다. 학교가 크다보면, 이런 저런 일할 아르바이트생을 많이 찾고는 합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도서관에서 책정리하는 아르바이트를 하기도 했습니다. 
그럼, 유학생 여러분은 어떻게해야할까요? 어떻게 해야, 자신의 허리, 부모님의 허리, 그리고 집안의 기둥뿌리를 보전할 수 있을까요? 나름대로의 경험을 통한 제 생각입니다. 
  1. Meet deadline: 대부분의 학교는 장학금 신청자를 대상으로 하는 Deadline 이 따로 있습니다. 일반 deadline 보다 한달정도 먼저 접수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 날짜를 맞추지 못하면 장학금 기회는 그냥 날아갑니다.
  2. 교수 컨택: 교수, 학과장 혹은 장학금 담당자와 먼저 이메일로 연락해보세요. 미국 교수들은 so cool 한 면이 있어서, 이런 돈 이야기에 별로 부담감 가지지 않습니다. 연락하셔서 그 교수의 현재 연구 자금 사정, 그리고 RA 기회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세요. 통상적으로는, 입학하실때 장학금이나 재정지원을 못 받으면, 끝까지 못 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나중에 생기는 경우가 있기는 있지만, 쉽지 않습니다. 입학하시기 전에 꼭 확인해보세요.
  3. 선배들 컨택: 보통 왠만한 학교에는 먼저 가서 쎄빠지게 고생하고 있는 한국 유학생 선배들이 있습니다. 경우에 따라서는 해당학교의 학생 소개 홈페이지나, 아니면 싸이월드를 통해 연락하실 수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연락하셔서 현재 교수들의 연구자금 상황에 대해 알아보세요. 모르긴 몰라도 막연한 혼자만의 생각보다는 훨씬 나은 답을 얻으실 수 있을겁니다. 
  4. 국내외 장학금: 삼성장학금, 과학재단 장학금.. 이런 장학금들은 이미 다들 잘 알고계시리라 믿습니다. 그 외에도 다른 소규모 장학금들이 있기 마련입니다. 이를테면 이곳 Los Angeles는 한인 교회나 한인관련기관들이 1,000 달러 정도의 소액이나마 장학금을 제공하는 경우도 심심치 않게 있습니다. 금액 자체만 놓고 보면 얼마 안 될지 몰라도, 티끌모아 태산인 법입니다. 그리고 미국 도시계획협회 (APA) 나 APA의 지역별 소모임에서도 장학금을 제공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시시때때로 확인해보시면 좋습니다. 
  5. 유급인턴: CPT라는 제도를 운영하는 학교들이 많습니다. Curricular Training Practice 라고, 학교를 다니면서 그 전공과 관련된 일자리에서 인턴 비슷하게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프로그램입니다. 학기중에는 1주일에 20시간, 방학중에는 1주일에 40시간을 일할 수 있는데요. 이 기회도 잘 활용하시면 좋습니다. Los Angeles 경우에는 Southern California Association of Governments, Metropolitan Transportation Authority 나 Los Angeles Housing Authority 등이 도시계획에 관련한 유급인턴 자리를 제공합니다. 
  6. 한국에서 일거리 따오기: 유학생 신분으로 미국에서 일하는 것은 불법이지만, 한국에서 온라인으로 받은 일을 하는 것은 괜찮습니다. 번역이나 CAD 아니면 GIS 같이 온라인으로 할 수 있는 일을 확보해서 학업과 병행하면서 하시는 것도 괜찮습니다. 제 개인적으로는 주로 번역일을 많이 했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미리미리 꼭 계획을 세워놓으시기 바랍니다. '가면 어떻게 되겠지' 네 어떻게 잘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많이 힘들게 가는 길입니다.


뱀다리 - 도움이 되셨나요? 그렇다면, 이 글 상단의 구글에서 드리는 안내말씀에 조금만 관심을 가져주세요. 블로그 운영에 많은 도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롱 2011.08.13 22: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내용 감사합니다.

Dual Degree... 들어는 보셨습니까? "2중 국적" 을 Dual Citizenship 이라고 하니까 '2중 학위" 라고 해야 하나요? 아니면 복수전공이라고 해야 하나요. 뭐 하여튼, 두개 이상의 전공 혹은 학위를 향해 열심히 용맹정진하는 용감한 사람들을 일컫는 말입니다. 보통 학교마다 이 Dual Degree 의 내용이 조금씩 다른데요, 일단 제가 졸업한 USC 의 도시계획 관계된 Dual Degree 들을 보겠습니다. 


여러개가 있습니다만, 보통 도시계획 하면서 복수전공 한다고 하면 아래의 학위를 많이 하더군요.  

Master of Architecture (M. Arch)
Master of Business Admin. (MBA)
Master of Landscape Architecture (조경)
Ma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행정학)
Master of Public Policy (공공정책)

뭐 이런 식입니다. 그러면.. 그 이름도 찬란한 하버드는 어떨까요? 여기서는 Dual Degree 라고 안 하고, Joint degree 라고 하네요. 

http://www.gsd.harvard.edu/academic/upd/ 에 설명이 나와있기는 합니다만, USC 만큼 자세하게 나와있지는 않네요. 그래도, 설명에는 법대(하버드 법대!!)를 비롯한 다른 여러 학과와 교류가 있는 것으로 나오네요. 특이한 것은, 하버드는 Urban Design 학위가 따로 있기 때문에, Urban Planning + Urban Design 을 하면 바로 복수전공이 된다는 점입니다.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만약 Urban Design 쪽을 하실거라면, 왠만하면 M. Arch 와 복수전공을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Urban Design 이라고 하는 것도 결국에 가면 건축적 접근을 할 수 밖에 없지 않나요? 제 생각에는 그렇습니다. 그런 이유로, 저 개인적으로는 건축적 배경지식이 없는 사람이 Urban Design 에 도전하는 것은 상당히 무모하다고 생각합니다. 도시공간은 맘에 안 들면 새로 시작할 수 있는 심시티가 아니니까요. 

건축이나 조경 말고, 도시계획에 관계된 다른 복수전공으로는 부동산개발 (Real Estate Development) 도 상당히 많이 합니다. 미국 같은 경우에는, 아무래도 전공 특성상 Planning 쪽에는 미래의 '관료'들이 득시글 거리는 반면, 부동산 쪽에는 기업가정신으로 투철하게 무장된 사람들이 득시글거립니다. 그러다보니, 중간에서 다리같은 역할을 하는 사람들이 나오기 마련이지요. 이 특성이 그대로 반영된 복수전공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미국의 도시계획 인허가 과정은 거의 상상을 초월하게 복잡합니다. 건설기술로는 세계 최고를 다투는 한국 건설사들이 미국 시장에서 줄줄이 나가떨어지는 중요한 이유중의 하나도, 이 인허가 과정을 잘 모르기 때문입니다. 이를테면, 대형 주거단지 (라고 해봤자 한국 기준으로는 왠만한 중간규모 아파트단지 입니다) 의 도시계획 인허가 과정은 거의 짧으면 10년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그래서, 개발업자들도 도시계획을 아는 사람들을 선호하기 마련입니다. 그런 niche를 찾는 사람들에게 이런 복수전공은 거의 금상첨화이지요. 제가 알기로는 한국에도 이 분야에 관심을 가진 분들이 많은 걸로 알고 있습니다. 전망도 밝은 편이구요. 

학비는, 일반적으로 학위 두개를 따로 취득하는 것 보다는 약 30% 정도 덜 들어간다고 보시면 됩니다. 예를 들어, USC의 Planning과 Real Estate Development를 같이 하시는 경우를 보실까요??

개별과정으로 등록하실 경우, 졸업 학점은 Planning 이 48학점, Real Estate Development 가 44학점입니다. 합치면 92학점이네요. 그러면 Dual Degree는 어떻게 되나요..?? http://www.usc.edu/schools/sppd/programs/masters/dual/mpl_mred.html 를 보시면, 72학점으로 나와있습니다. 약 20학점은 적게 들으면서 학위 두개를 취득하실 수 있다는 말이지요. 말이 쉬워 20학점이지, 대략 1학점에 1,100 달러씩 하는 유학생 학비를 생각해보면, 20학점은 대략 22,000 달러 - 한화로는 2천 5백만원 정도 되는 거금입니다. 

자, 그럼 구미가 당기시나요?  그럼 어떻게 해야 이 dual degree 에 들어갈 수 있을까요? 방법은 단 하나 있습니다. 그리고 간단합니다. 두 과정에 모두 합격하시면 됩니다. 

만일 제가 Master of Planning 과 Master of Real Estate Development 의 Dual Degree 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하면, 원서 패키지 두 개를 따로 준비해야 합니다 - 하나는 Planning 용, 하나는 부동산 개발용. 이렇게 준비하셔서 두개가 다 합격되면, 그때 Dual Degree 에 관련된 행정절차를 밟으시면 됩니다. 만일 하나만 붙고 하나만 떨어진다면, 그 다음에는 Dual Degree 를 하실 수 있는 확률이 극히 낮아집니다. 그리고, 일단 학위 과정을 하나를 시작하시면, 나중에 Dual Degree 로 바꾸실 수 있는 확률은 극히 낮습니다. 

예를 들어, 만일 제가 Planning만 붙고 Real Estate Development가 떨어진다면, 그냥 Planning 만 하셔야 합니다. 아니면 재수를 하시던가요. 일단 올해 Planning 과정을 시작하시면, Dual Degree 로 바꾸실 수 있는 확률은 거의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그리고, 중간에 만약 하나만 - Planning - 만 선택하신다고하면, 그 선택하신 과정의 졸업학점을 다 채우셔야 합니다. 여기서 예로 들고 있는 USC ,경우에는 48 학점을 다 채우셔야 한다는 말이지요. 그리고, 한번 Dual degree 에서 single degree 로 바꾸시면, 다시 dual 로 돌리실 수는 없습니다. 그러니, 신중히 생각하셔서 잘 선택하셔야 합니다.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가다가 아니가면 아니감만 못하나니'를 믿는 편입니다)

지금까지 석사과정의 Dual Degree 만 한참 설명했습니다. 박사과정은.. 이론상으로는 가능합니다. 그리고 주변에서 박사과정 두 개를 한꺼번에 하는 한인 2세 출신 수퍼우먼도 한번 본 적 있습니다. 그런데, 유학생으로 그렇게 박사과정을 Dual 로 하시는 분은 본 적이 없네요. 



뱀다리 - 도움이 되셨나요? 그렇다면, 이 글 상단의 구글에서 드리는 안내말씀에 조금만 관심을 가져주세요. 블로그 운영에 많은 도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Los Angeles Downtown News 라는 신문이 있습니다. 로스엔젤레스 다운타운에 관한 소식만을 취급하는 지역신문인데요. 이 신문이 최근에 2010년에 새로 선보일 대형프로젝트 다섯개를 새로 소개했네요.

Source: http://www.ladowntownnews.com/articles/2010/01/05/news/doc4b3bf78e2447f784446192.txt

이 다섯 프로젝트 중에.. 저는 그냥 제가 하는 세가지만 간략하게 소개하도록 하겠습니다.

컨벤션 센터 호텔
이 호텔은 농구팬이라면 친숙할 스테이플 센터 (레이커스의 홈경기장이죠) 바로 옆에 있습니다. LA LIVE! 라는 대형 개발프로젝트에 포함된 개발인데요.. 아마 1990년대 이후 최초로 다운타운 부분에 건설한 고층건물일겁니다. 2월 개장이라고 나오는데요. 메리엇호텔 (878 객실), 리츠칼튼호텔 (123 객실), 그리고 리츠칼튼에서 제공하는 최고급 펜트하우스 227개를 포함하고 있다고 합니다. 작년 중순에는 이 펜트하우스 하나 가격이 1백만 달러부터 시작했다고 하는데요, 최근 시세는 잘 모르겠네요.

University Gateway 얼마전 제가 올린 포스팅에서 종합대학이 지역사회의 재개발에 참여한다는 소개를 드린 적이 있지요? 제가 졸업한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가 이런 트렌드를 놓칠리 절대 없지요. 만성적인 기숙사 부족에 시달리는 USC가 Urban Partners 라는 개발사와 손잡고 1700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421실 학생 기숙사를 거의 완공했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제가 학교 다닐때부터 시작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이 사이트 바로 옆에 있는 Galen Center와 (2008년 완공) 맞물려서 새로운 하대학가의 분위기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드디어 USC도 UCLA가 위치한 Westwood를 따라 잡을 수 있을까요?

공사비는.. 이 University Gateway가 1억 6천 8백만 달러, Galen Center가 1억 4천 7백만 달러라고 하네요. 둘을 합치면.. 약 3억 2천만 달러, 원화로는 3천6백억원 정도 되겠습니다. 이런 공사를 일개 대학이 하다니, USC... 돈이 많기는 많은 학교네요.

캘리포니아 과학관/로스엔젤레스 자연사 과학관 여기 역시 제가 다녔던 USC 바로 옆에 위치한 엑스포 공원에 있습니다. 개인적으론, 제가 아내와 첫 데이트를 즐겼던 곳이기도 합니다. 하핫. (아.. 새로워라)

하여튼, 이 공원도 다시 단장을 마치고 개장한답니다. 기존의 식물원과 장미정원 (Rose Garden)은 그냥 보강한 정도인 것 같네요. 대신 동물원이 들어온다는데, 어떤 동물원이 들어올지는 잘 모르지만, 기대가 되네요. 코끼리를 좋아라 하는 우리 딸 데리고 가야겠습니다. 규모는 약 17만 평방피트(4300평), 공사비는 1억 4천 5백만달러.

거대한 공룡화석이 있는 자연사 박물관은 2011년 새로 확장한 건물을 개관한다네요.



뱀다리 -  도움이 되셨나요?? 혹시 그러시다면 옆의 구글 안내글에 조금만 관심을 가져주시겠어요? 블로그 운영에 많은 도움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하린/가빈대디 하린대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